닌텐도 스위치 워프레임 다운로드

포트나이트는 스위치에서 꽤 덤프 될 수 있지만 매우 재미 있습니다. 내 가장 연주 스위치 게임 (스플래툰은 다음 에 가까운). 게임의 낮은 해상도 / 성능은 또한 당신이 핫스팟으로 휴대 전화를 사용하고 모든 데이터를 배수하지 않을 때 휴대용 재생할 수 있습니다 의미합니다. 돈들 스위치에 나를 위해 말도 안되 게 낮은 프레임 속도 떨어지는 유지, 그래서 그 고정 될 것 같다 때까지 통과 거 야… ©2018 디지털 익스트림 주식 회사. 판권. 워프레임과 워프레임 로고는 디지털 익스트림(Digital Extremes Ltd)의 상표입니다. 먼저, 워프레임의 작은 문제가있다, 겉보기에 쉽게 스위치에 포팅 한 지난 몇 년 동안최고의 무료 플레이 슈팅 게임 중 하나. 예측 가능 하 게, 텐노의 모험 은 PS4에 꽤 날카로운 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그건 그냥 얼마나 매끄러운 유체 에 감탄 중지 하지 않습니다 얼마나 매끄러운 및 유체 액션여기 그리고 어떻게 지구에 너무 많은 그것의 절대적으로 무료 궁금해. 시즌 5 중간에 TV 프로그램을 시작하는 것과 비슷하지만, 워프레임과 스킬을 선택하면 모든 것이 좀 더 이해하기 쉬워 보이며, 반짝이는 PvE-ness에 집중할 수 있습니다. 그라인드로 완성 된 스위치에서 운명을 무료로 플레이 할 수 있으며, 당신은 바로 살인 우주 트랙에있어. 내 닌텐도에 대한 추가 도움말을 보려면 지원 사이트를 방문하십시오. 탐험, 발견, 싸움, 그리고 워프레임 내에서 거대한 열린 풍경에서 비행.

워프레임은 거의 6살짜리 게임임에도 불구하고 힘든 한 해를 보냈습니다. 지난 달, 이 게임은 Steam에서 동시 접속자 수 기록을 경신했으며, 한 번에 132,000명 이상의 플레이어를 기록했습니다. 현재 이 게임은 PC에서만 평균 50,000명의 동시 접속자 수를 꾸준히 유지하고 있습니다. 워프레임은 모든 것이 추가되어 뚫을 수 없는 느낌이 들기 때문에 많은 일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워프레임은 정말 놀랍게 보였지만, 안타깝게도 많은 메뉴와 시스템으로 인해 너무 많은 일이 진행되어 들어갈 수 없었습니다,… 아스팔트는 나를 푹했다, 그래서 나는 그것을 삭제했다. 지속적인 대기 (또는 지불, 그것은 간접하지만 공격적인 방법으로 당신을 생각 나게하는 사랑) 날 하루 종일 그것을 재생했다, 너무 많은 방법. 낙진 대피소는 실제로 많은 시간 동안 재미 산만했다.

돈틀리스 를 시도 생각, 하지만 다른 사람… 경쟁 온라인 슈팅 게임은 정말 나에게 호소하지 않았다. 어떻게 피 묻은 지옥은 워프레임 무료 게임이다? 진지하게… 방법? 낙진 대피소, 전쟁의 보석, 그리고 브레이커스의 새벽 스위치에 재미 무료 게임의 시간을 가져왔다. 다운로드 코드는 닌텐도 스위치™, Wii U™ 또는 닌텐도 3DS™ 시스템 제품군에 대한 특정 디지털 게임 또는 콘텐츠에 대한 코드입니다. 이 단계에서 포트나이트를 소개하는 것은 MCU처럼 행동하는 파티에 있는 사람이 되는 것과 같은 느낌이 들지만, 그들은 친밀하게 알고 있는 인디 영화 시리즈입니다. 하지만 좋은 소식은 포트나이트는 앞서 언급 하지 그래서 인디 영화에서 특정 종말 을 일으키는 장갑 처럼 닌텐도 스위치에 맞는. 에픽게임즈에 신용카드 정보를 전달하든 그렇지 않든, 컬러풀한 100인 대학살은 30fps의 핸드헬드에서 아름답게 실행되며 크로스 플랫폼 플레이를 완벽하게 지원합니다. 배틀 로얄 게임이 진행되면서 포트나이트의 끊임없는 진화와 경쟁할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으며, 여전히 스위치에 도달하는 가장 흥미로운 게임 중 하나입니다. 닌텐도의 콘솔 행복 하 게 그것의 큰 형제 와 함께 서 여전히 영화 혼돈의 완벽 한 히트를 제공할 수 있습니다 에 대 한 치실 가치가 위업. 비디오 시계 쿠나이에 대 한 출시 트레일러, 스위치의 최신 Metroidvania 게임은 먼저 닌텐도 직접 에 발표 되었다 내가 라이브:https://www.youtube.com/watch?v=9B9zgtSvxtI 내 유일한 불만은 스위치에 내 계정을 바인딩하는 경우, 나는 영원히 스위치와 붙어 있어.

This entry was posted in Uncategorized. Bookmark the permalink.